씹던 껌 뭉쳐서 만든 로봇 ?!

7년 정도 방치한, ‘에폭시 퍼티를 써버려야 겠다’라는 생각으로 작업.
굳어서 잘 안섞이고, 마치 씹던 껌 뭉쳐서 만든 듯함.
대충 섞어서, 돌돌 말아 팔다리를 만들고, 남은걸로 몸통을 만듦. (허리를 안 만든 것을 매우 후회함…ㅠㅠ)
어느날 다홍이가 이걸 보고 가슴이 얼굴이고, 노즐이 모자 같다면서  가슴에 얼굴을 그리고 감.^^
그냥 이대로 마감. ㅎㅎㅎ