Word and sentence 展 (Gallery Grow Deep)

frame_sejong
hangle20한글 2.0

요즘 청소년들의 언어 파괴가 심각하다지만,
되지도 않는 영어 섞어쓰는 어른보다 낫다.

아마 세종대왕님이 지금 계셨다면,
학생들과 껄껄 웃으며 대화하셨을 것이다.

frame_vandal
vandal
ㄱㄴㄷㄹ ㅂㄴㄷㄹ

10년 넘게 우려먹는 반달형 캐릭터

frame_lucky
lucky


福 Brothers
(행복형제)

frame_seoul
seoul
Sick Sick한 서울

서울은 아파트가 많아요, 그래서 늘 Sick Sick 해요.
서울은 아파…요, 그래도 늘 씩씩해요.

(전시 주제에 맞게 나름 언어유희. 태깅은 보너스)

frame_girls
girls_3d
대한민국 소녀들은 집에서도 경계근무

집에서 TV보던 여중생이 강도에게 그만…
안타까운 기사를 보고서 만들게 됨.

몇년전에 만든 건데, 입체적 경계의 의미로 3D 로 다시 제작.

갤러리 “그로우 딥”(Grow Deep)의 첫 기획전, “Word and sentence”
일시: 2013.08.09 – 08.25
장소: 삼청동 35-116 3층
오프닝: 2013.08.09 / PM 07:00 –

산타씨 이야기

 

sommer_santa

 

– 산타 씨 이야기

“그러니 나를 좀 제발 그냥 놔두시오!”
그 말뿐 더 이상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. 단지 그 말뿐이었다.
그런 다음 그는 그때까지 열린 채로 있던 차의 앞문을 닫고,
선물 꾸러미를 다시 왼쪽으로 바꿔 쥐고는 눈길을 옆으로 주지도 않고,
뒤를 돌아보지도 않은 채 앞으로 계속 걷기만 했다.
“저 산타 완전히 돌았군.”
아버지가 혼자말처럼 내뱉었다…

* 좀머 씨 이야기 35페이지 각색.

2013년 6월 6~16일  Club Keu Keu
(서울특별시 강남구 신사동 666-8)

 

BANANA FISH

 

먹음직한 노란 바나나
조용히 벗겨보니,
비린내 진동하네.
그래도 먹어야지,
먹을 곳을 찾았지만,
어디하나 성한 곳 없구나…

2010.4.20, MBC PD수첩.

 

木卽人 人卽木

 

木卽人 人卽木
목즉인 인즉목

나무가 곧 사람이오,
사람이 곧 나무이다.

 

식목일, 뉴스를 보다가 문득 떠올랐다.

ⓒ 2010 Created by SANTA

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위한…

 

그 분 장례식이 치러질 무렵에 작업하여, 조용히 놓아둔 디자인.
어느 날, 친구의 제안에 이것이 사용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되어,
다시 꺼내어, 다듬고 또 다듬어서 올려봅니다.

ps. 아래 영문은 친구가 쓰고, 명완형님이 다듬어준…